예전에 파스타 먹은 포스팅을 올렸으니 이번에는 라이스 메뉴를 올려봅니다.



런치 40인분, 디너 45인분만 판매하며, 영업시간이 끝나기 전이라도 메뉴가 모두 소진되면 당일 영업을 종료합니다.



어뮤즈. 단호박을 삶아 으깬 것과 다이스한 것을 섞어 살짝 팬프라이한 (걸로 생각되는) 요리네요. 사이즈는 작지만 입맛을 돋우기엔 충분합니다.



제가 주문한 닭고기 크림 카레라이스(1만 1천 원). 동남아풍 커리를 우리 입맛에 맞게 살짝 변형시킨 느낌이네요. 코코넛밀크 대신 크림, 향신료 느낌은 과하지 않으면서 매콤한 맛은 나도록. 닭고기도 풍성하게 들어있고 새송이버섯과 브로콜리로 고기와 야채의 밸런스도 맞추셨네요. 맛있습니다.



일행이 시킨 로꼬모꼬 라이스(1만 1천 원). 아시겠지만 로꼬모꼬는 하와이 스타일의 함박 스테이크와 밥이 함께 나오는 메뉴죠.


함박 스테이크는 계랸 아래에 숨어있습니다만, 촬영을 위해 계란을 옆으로 치우는 순간 노른자가 터지는 불상사가... 소스는 데미그라스 소스와 토마토 그레이비(메뉴판에는 토마토 그라비로 표기) 소스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일행이 선택한 소스는 토마토 그레이비 소스. 함박 스테이크를 한 입 얻어먹어 보니 역시 맛있습니다. 버튼업에는 함박 스테이크가 들어가는 메뉴가 두 개 있는데, 파스타를 드시고 싶다면 두툼 함박 스테이크 파스타를, 밥을 드시고 싶다면 로꼬모꼬 라이스를 주문하시면 되겠네요.


한 때 퓨전이란 키워드가 외식업계의 최신경향으로 인식되던 시절도 있었습니다만, 이제는 퓨전이라는 꼬리표를 달고 있는 음식점은 거의 찾아보기가 힘들죠. 이렇게 된 이유에는 음식들의 어설픈 완성도가 큰 부분을 차지했다는 생각이구요(거기다가 쓸데없이 비싸기까지 한 곳들도 많았고). 그러니까 완성도도 높고 가격도 부담 없는 퓨전 음식점이 대한민국에 존재했던 적이 있었던가요?(스시 캘리포니아? ^^;) 버튼업은 바로 이러한 의문에 대한 답을 보여주는 곳이 아닐까 합니다.


늘 먹던 것과는 다른, 조금은 색다른 메뉴를 즐기고 싶으시다면 버튼업에 한 번 방문해보시길.


※ 음식의 맛 평가는 가능한 객관적으로 하기 위해 노력하였으며, 업소 방문은 2013년 4월에 이루어졌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서울시 마포구 합정동 366-7

010-5351-1643

런치 40인분, 디너 45인분 소진시 주문 마감

낮 12시 오픈, 오후 3시~5시30분 브레이크 타임

일요일 휴무

블로그 http://blog.naver.com/mavourneen

트위터 https://twitter.com/button_upup

  1. 2013.12.23 20:18 신고

    전화번호가 저희집 번호라서 계속 전화와요
    수정해주세요

    • 미식의별 2013.12.24 22:01 신고

      죄송합니다. 매장에서 전에 인터넷전화 쓰시다가 해지하셨나 보네요. 수정했습니다. 본의아니게 불편 끼쳐드린데 사과드립니다.

  2. 제시 2018.07.05 02:01 신고

    버튼업 저도 좋아하는 식당이었는데 올해부터 2월부터 영업종료했습니다 ㅜㅜ

    • 미식의별 2018.07.05 02:06 신고

      예. 알고 있습니다. 포스팅 내용에 표기를 했어야 하는데 신경을 못 썼네요. 댓글 감사합니다!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