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구 오류동의 평양냉면집입니다. 광명시에서 인기를 얻어 여의도로 이전한 정인면옥의 원류가 되는 집이지요. 현재의 광명 정인면옥은 여의도와는 별 무관하다 보아야 한다고들 하더군요.



오래된 가게들은 저마다의 룰이나 특이사항이 있는 경우가 많은데, 오류동 평양냉면은 면수 대신 따뜻한 육수를 줍니다. 보온통에서 셀프 리필해서 먹을 수도 있구요.



일반적으로 평양냉면집은 만두를 같이 합니다만, 이 집은 만두는 겨울에만 합니다. 그래서 만두를 먹어본 적이 아직 없네요. 올해 말이나 내년 초에는 노려보려고 합니다만.


냉면 가격이 참 착한데, 이것도 몇 년 전에는 6천원이었다가 올라간 가격이죠. 사실 6천원 시절에는 저렴해서 먹는 느낌이었다면, 7천원 되고 좀 지나서는 맛이 꽤 좋아졌는데, 최근 맛이 더 좋아졌다고 해서 방문을 했지요.(방문 시기는 3월)



반찬에 특별한 기억은 없으니 평범했던 듯요.



암돼지 편육. 반찬이 평범한 건 괜찮은데, 문제는 이 편육도 평범했다는 거... 일반적인 보쌈고기 같은 말랑말랑한 수육인데, 밥이랑 먹기에는 좋을지 몰라도 냉면에 어울리는 느낌은 아니었구요. 맛이 없는 건 아니지만, 그렇다고 다음에 또 주문하게 될지는 모르겠네요.



평양냉면(7,000). 먹어보니 확실히 면도 육수도 더 좋아졌네요. 이 정도면 이쪽 지역 분들은 굳이 시내의 유명 노포들을 갈 필요가 없지 않나 생각이 드는군요. 가격을 생각하면 더 그렇구요.



평양비빔(7,000). 제 평생 평양냉면집에서 비빔을 먹어본 건 이번이 처음인데, 예전에는 평양냉면은 굳이 멀리 나가서 먹어야 하는 음식이었고, 그런 곳 같이 가는 친구 중에 비빔을 꼭 먹어야겠다는 친구도 없었고, 지금은 가격도 많이 올라서 그 가격에 비빔을 시켜야 할 이유는 (딱히 더 좋아하거나 목적한 메뉴가 아니니) 더더욱 없어서 말이지요. 하지만 7천원이라면 한 번 주문해볼 만 하죠.


결론적으로 제 첫 평냉집 비빔은 아주 성공적이었습니다. 들기름과 맵지도 달지도 않은 양념이 두툼한 면과 어우러져 격조 있는 비빔냉면의 맛을 보여주더군요. 나중에 7월 방문 때 보니, 이 집은 비빔냉면 손님이 정말 많더라는.



7월에도 방문을 했는데, 이번에는 녹두전을 시켜봤습니다. 근데 별로 마음에 들지가 않는군요. 반죽의 밀도가 너무 묽고, 기본 간도 너무 약하게 되어있는 느낌입니다. 옛날부터 하던 방식을 그대로 하시는 걸까 생각도 해보았습니다만, 이 경우에는 (이유가 무엇이든) 맛을 좀 수정하시는 게 좋지 않을까 싶네요. 암돼지 편육과 마찬가지로 녹두전도 재주문은 하지 않을 것 같구요.



7월은 여름인 데다 주말 점심에 방문했더니 3월과는 달리 가게 앞에 줄이 생겼는데, 이리 바쁘다 보니 면과 육수의 텐션이 3월에 비해 좀 떨어지는 느낌이었네요. 아무래도 바쁜 데는 장사 없는 법이라 유명하고 오래된 가게들도 여름에는 퀄리티가 들쭉날쭉한 경우가 많고, 그래서 여름에는 평양냉면을 즐기지 않는다는 미식가들도 제법 있죠. 사실 저도 기본적으로 여름에 평양냉면집 가는 건 기피하는 편이구요.


제 생각에 이 집의 가장 큰 문제는 냉면과 함께 주문해서 먹을 메뉴가 없다는 건데요. 암돼지 편육이나 녹두전을 시킬 바에야, 차라리 냉면을 두 그릇 드시는 게 낫지 않을까 싶더군요. 1인 1냉면 주문 시에는 사리추가로 냉면 한 그릇을 더 주문할 수 있는데, 사리추가는 3천원밖에 안 한다는 것도 장점이구요. 저도 다음에 지인이랑 둘이 방문하면, 평냉을 하나씩 시키고 비냉을 사리추가로 주문해서 나눠 먹을 요량이네요.


PS : 식후에 커피 한잔 하시려면 도보 7분 거리의 달콤한 나의 커피를 추천합니다. 동네 카페 수준을 많이 상회하는 '맛있는' 커피를 냅니다.


맛 평점 (10점 만점)

냉면 = 8.1~8.5

암돼지 편육 = 8.0

녹두전 = 7.8


※ 음식의 맛 평가는 가능한 객관적으로 하기 위해 노력하였으며, 업소 방문은 2016년 3월, 7월에 이루어졌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서울시 구로구 오류1동 13-55

02-2614-2263

낮 12시~저녁 8시 30분

첫째 주 넷째 주 월요일 휴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미식의별

※ 좋은 커피점에서 마신 커피에 대한 기록입니다. 특정 날짜에 마신 커피에 대한 감상을 공유합니다.


헬카페의 블렌드에는 지난 7월 초부터 2016 에스메랄다 게이샤가 들어갔다. 과연 어떻게 맛이 바뀌었을지.



엄청나게 달다. 단맛 뒤로 이어지는 밀키함과 초콜릿 풍미. 마치 달콤한 밀크 초콜릿과 같은 풍미가 엄청 두툼하게 입안을 가득 채운다. 흐뭇하게 그 풍미를 즐기고 있으려니, 그 두툼함을 뚫고 한 줄기 쓴맛이 곧게 솟아오른다.


달고 부드러우며 쓰다. 어째서 게이샤를 넣었는가? 그것도 에스메랄다 게이샤를. 그런 생각이 드는 맛일 수도 있다. 하지만 더 좋은 맛, 더 높은 경지로 올라가기 위한 과감한 시도였고, 그 시도가 성공한 것 또한 확실하다. 홀빈에서 나는 향을 맡아보고 커피를 마셔보면 더욱 재미있다.


맛의 밀도가 굉장히 진하다 보니, 커피만 계속 마시고 있으면 혀가 둔해져서 맛을 좋다고 느끼는 정도가 점점 낮아질 수 있다. 티라미스 등을 같이 주문해서 입맛을 환기시키면서 드시기를 추천한다.


PS : 이왕이면 민머리 사장에게...


맛 평점 = 9.1 (10점 만점)


서울시 용산구 보광동 238-43

010-4806-4687

월~금, 오전 8시~저녁 10시

·일, 낮 12시~저녁 10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미식의별


교외의 시골길을 달려서 찾아가야 하는. 이런 곳에 이런 가게를 차릴 생각을 하신 게 어찌보면 대단하죠.



자리를 잘 잡으면 이런 경치를 보면서 밥을 먹을 수 있습니다.



가격도 참 저렴하죠. 이런 음식점은 조금만 인기 얻고 하면 가격이 오르기 일쑤인데 말이지요.



가게 오디오에서 흘러나오는 클래식 음식을 들으며 주문한 음식이 나오기를 기다립니다.



보통 막국수집들은 면을 메밀로 만든다는 표시(?)를 내기 위해 반죽에 겉껍질을 약간 섞습니다만, 장원막국수는 껍질을 제거한 메밀 100%의 면을 유백색 그대로 단아하게 말아 냅니다.



장원막국수의 비빔 막국수는 여느 막국수집의 것들과는 달리 깨나 김이 들어가지 않아 순수한 면의 맛을 즐길 수 있습니다.


장원막국수를 좋아하는 분들은 아마도 이런 식의 얘기들을 하면서 장원막국수에 대한 칭찬을 할 겁니다. 냉면계에서는 요즘 면스플레인이라는 단어가 오르내리는데, 막국수계에서는 차이와 구분을 넘어선 어떤 숭배의 경지에 오른 손님을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는 곳이 아마 장원막국수가 아닌가 하구요. 확실히 장원막국수는 맛있습니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얘기하듯 맛으로 어떤 독보적인 경지에까지 이르렀는가에 대해서는... 글쎄요.


비빔막국수는 메밀 100% 면의 메밀 향과, 달지도 맵지도 않으면서 은은한 생강 향이 느껴지는 양념장이 어우러져, 비빔이면서 (조금 과장하면?) 마치 평양냉면(물냉면)을 즐기는 것과도 비견할 수 있을 담백 슴슴함을 보여줍니다. 그런 연유로 팬도 많지만 별로라는 사람도 있고, 팬들의 팬심은 그렇기 때문에 더욱 공고해지는 것이겠지요.


문제는 물막국수인데, 제가 간 날은 일단 육수가 너무 짰습니다. 그 염도를 조절하기 전에는 맛에 대해 평을 할 수가 없을 정도로 짜더군요. 제가 간 날과 비슷한 시기에 올라온 블로그 포스팅 중에 그런 문제를 논한 포스팅도 봤구요.(혹시 같은 날 갔을 수도?) 하지만 제가 느꼈던 좀 더 근본적인 의문은, 염도 0%의 100% 메밀면(메밀가루에 물만 넣어서 반죽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이 차가운 고기 육수에 면을 말아먹는 형식의 음식에 과연 어울리는 걸까 하는 것이었네요. 물론 많은 한국 음식들이 획일화되고 있는 현재의 상황에서 이런 다양한 시도는 권장받아 마땅하겠습니다만.

[근데 냉면 반죽에는 원래 소금을 넣는 경우가 거의 없다고 하는군요. 그럼 막국수도 그렇겠지요. 저야 잘 모르니 그저 가게마다 좀 다르지 않을까 생각을 했었습니다만. 그렇다면 위의 내용은 장원막국수의 면이 차가운 고기 육수와 어울리는가에 대한 의문으로 바꿔야겠네요. - 16/08/06 추가] 


하지만 음식의 맛이 음식 자체만으로 결정되는 것은 아니지요. 음식 외의 다른 외부사항들이 사람들이 느끼는 맛있고 맛없음에 큰 영향을 끼칩니다. 그런 의미에서 장원막국수가 음식을 내는 비주얼, 형식, 환경 등은 손님들의 식사경험을 보다 긍정적으로 끌어올려주는 느낌이고, 그런 요인들은 지금까지의 한식에서 (막국수집에서는 더더욱) 많이 소홀했던 부분이기도 합니다. 장원막국수를 리스펙트하는 많은 분들이 이해가 가는 지점이기도 하구요. 반면에 그렇기 때문에, 산 넘고 물 건너, 줄까지 서가며 이 맛을 보기 위해 고생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긍정하기 어렵기도 하네요.


맛 평점 (10점 만점)

비빔막국수 = 8.6


※ 음식의 맛 평가는 가능한 객관적으로 하기 위해 노력하였으며, 업소 방문은 2016년 4월에 이루어졌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고기동 439-1

031-263-1107

오전 11시 30분~저녁 9시

매주 화요일 휴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미식의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