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좋은 커피점에서 마신 커피에 대한 기록입니다. 특정 날짜에 마신 커피에 대한 감상을 공유합니다.


헬카페의 블렌드에는 지난 7월 초부터 2016 에스메랄다 게이샤가 들어갔다. 과연 어떻게 맛이 바뀌었을지.



엄청나게 달다. 단맛 뒤로 이어지는 밀키함과 초콜릿 풍미. 마치 달콤한 밀크 초콜릿과 같은 풍미가 엄청 두툼하게 입안을 가득 채운다. 흐뭇하게 그 풍미를 즐기고 있으려니, 그 두툼함을 뚫고 한 줄기 쓴맛이 곧게 솟아오른다.


달고 부드러우며 쓰다. 어째서 게이샤를 넣었는가? 그것도 에스메랄다 게이샤를. 그런 생각이 드는 맛일 수도 있다. 하지만 더 좋은 맛, 더 높은 경지로 올라가기 위한 과감한 시도였고, 그 시도가 성공한 것 또한 확실하다. 홀빈에서 나는 향을 맡아보고 커피를 마셔보면 더욱 재미있다.


맛의 밀도가 굉장히 진하다 보니, 커피만 계속 마시고 있으면 혀가 둔해져서 맛을 좋다고 느끼는 정도가 점점 낮아질 수 있다. 티라미스 등을 같이 주문해서 입맛을 환기시키면서 드시기를 추천한다.


PS : 이왕이면 민머리 사장에게...


맛 평점 = 9.1 (10점 만점)


서울시 용산구 보광동 238-43

010-4806-4687

월~금, 오전 8시~저녁 10시

·일, 낮 12시~저녁 10시

※ 좋은 커피점에서 마신 커피에 대한 기록입니다. 특정 날짜에 마신 커피에 대한 감상을 공유합니다.



케냐 키 피베리 워시드(4,000). 처음엔 입에서 미디엄 바디의 무게감과 단맛이, 코에서는 상콤한 향이 느껴진다. 온도가 내려가면서는 입과 코 모두에서 상콤함 위주로 느껴지는데, 레몬과 복숭아를 반반 합쳐놓은 듯한 향이 재미있고 좋다. 후미가 따로 느껴지지 않는 느낌이라 목넘김 후에 한참을 있어보니, 복잡미묘한 캬라멜라이즈드 플레이버와 과일향이 아주 가늘고 길게 이어진다.


맛있는 커피고 개성적인 풍미가 좋은데, 이제 가게에도 수입사에도 생두 재고가 없다고. 근시일 내에 증가로 커피공방 가실 분이 계시다면 우선적으로 이걸 드셔보시는 것도 좋을 듯.


맛 평점 = 8.7 (10점 만점)


PS : 트위터에 비엔나커피 아이스가 맛있다는 분이 계셨는데, 알고 보니 아리차 더치로 만드신다는... 헐...


서울시 서대문구 남가좌동 325-23 (증가로 10길 36-55)

02-6080-4837

오전 11시~저녁 9시

일요일 휴무

블로그 http://blog.naver.com/kkwcrm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jeunggaro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kkwcrm

※ 좋은 커피점에서 마신 커피에 대한 기록입니다. 특정 날짜에 마신 커피에 대한 감상을 공유합니다.



레드 플랜트에서 플랫 버 그라인더를 교체했다. 기존에 쓰시던 메져 로얄에서 새롭게 바뀐 그라인더는 말코닉의 최신 기종 피크(PEAK).



레드 플랜트에서 플랫 버 그라인더에 넣는 콩은 넛티/초콜레티 블렌드인 바디빌더(아메리카노 3,500). 확실히 예전보다 확연하게 클린해진 느낌이 들면서, 어둠속에 가려져있던 커피의 섬세한 표정을 끄집어내 보여주는 것 같다.


덤덤한 고소함 뒤로 단맛과 신맛이 살며시 느껴지고, 목넘김 뒤로는 자극적이지 않은 당도와 산도를 가진 초콜릿 뉘앙스가 천천히 부드럽게 올라온다. 전반부 중반부까지는 그렇게 인상적이지 않지만, 후반부의 그것에서는 기분좋은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에스프레소도 괜찮았지만, 아메리카노에서는 기승전결의 드라마틱함이 모자란 부분을 후반부에서 느껴지는 장점으로 보완해준 게 있다면, 에스프레소는 아메리카노에서의 그것을 (맛이 농축되다보니) 명확하게 느끼기 힘든 부분이 있다. 에스프레소보다는 아메리카노를 드셔보시기를 추천한다.


기물을 이렇게 빈번하게 업그레이드하는 가게, 그리고 그 업그레이드가 맛의 변화/업그레이드로 확확 느껴지는 가게는 그리 많지 않다. (반면에 이리 좋은 기물을 쓰면서 맛은 왜 이 모양인지 싶은 곳은 많...) 좋은 가게고 재미있는 가게다.


맛 평점 (10점 만점)

아메리카노 = 8.5

에스프레소 = 8.1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82-16

02-322-5606

월~금 오전 8시~오후 10시

토, 일 오전 10시~오후 10시

홈페이지 http://www.redplant.co.kr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redplant825

블로그 http://blog.naver.com/redplant


※ 좋은 커피점에서 마신 커피에 대한 기록입니다. 특정 날짜에 마신 커피에 대한 감상을 공유합니다.



레드 오리진 아메리카노(3,500). 밝고 라이트한 산미가 경쾌하게 입안을 맴돌고, 둘에서 셋 정도의 결이 느껴지는 여리여리한 과일 내음이 가비얍게 하늘하늘 피어오른다. 마치 향긋한 과일차라도 마시고 있는 기분이랄까. 그 와중에 마치 커피임을 잊지 않게 하려는 듯이, 후반부에는 너티(nutty)함이 살짝 고개를 내민다.



레드 플랜트에서 판매하는 싱글 오리진은 현재의 블렌드에 들어가는 콩들을 개별 판매하는 거라고 보면 되는데, 이번 레드 오리진 블렌드에는 에티오피아 모모라, 니카라과, 코스타리카가 들어갔고. 문제(?)는 워시드 콩 없이 내추럴과 허니 프로세스 콩으로만 이루어진 탓에, 애프터의 클린컵이 좀 좋지가 못하다.(내추럴이나 허니 프로세스 콩의 경우 일반적으로 워시드에 비해 클린컵이 떨어진다.) 런데 실은 이 레드 오리진은 컴퓨터 프로그램의 개발자 버전과 비슷한 것으로, 납품용에는 워시드를 하나 넣어서 클린컵에 별 문제가 없게 만드셨다고.(대중성을 위해서는 '불호'를 없애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


보통 개발자 버전 프로그램은 좋아지고 개선된 점들과 함께 불완전하거나 버그가 있는 등의 문제가 공존하기 마련이다. 하지만 우리가 개발자 버전 프로그램을 쓰는 이유는, 그렇게까지 심각한 버그가 있지는 않고, 약간의 버그는 감내할 수 있는 장점이 있기 때문 아닐까. 이 개발자 버전 레드 오리진의 경우도 단점이 있기는 하지만 장점을 즐기려는 생각으로 마신다면 충분히 맛있고 매력 넘치는 커피라는 생각이다.


3일 연속으로 방문해서 같은 블렌드를 에스프레소와 아이스 아메리카노로도 마셔봤는데, 에스프레소에서는 단점이 좀 더 두드러지는 느낌이고, 아이스 아메리카노는 클린컵은 약간 나아지는 것 같은데 향이 좀 약하게 올라오는 느낌이다. 장점이 가장 부각되는 것이 따뜻한 아메리카노 같고, 취향에 따라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드셔도 좋겠다.(클린컵 문제로 점수를 약간 깎았지만, 장점과 개성에서는 점수 이상의 것을 보여준다.)


PS : 클린컵이라든가 취향에 대해서는 할 말이 많은데... 너무 길어질 것도 같고, 일단 취향에 따라 평가하거나 추천하지는 않는다는 정도로.


맛 평점 = 8.7 (10점 만점)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82-16

02-322-5606

월~금 오전 8시~오후 10시

토, 일 오전 10시~오후 10시

홈페이지 http://www.redplant.co.kr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redplant825

블로그 http://blog.naver.com/redplant


※ 좋은 커피점에서 마신 커피에 대한 기록입니다. 특정 날짜에 마신 커피에 대한 감상을 공유합니다.



블렌드 핸드드립 진하게(7,000). 작고 예쁘고 단정한 잔과 거기에 담긴 검은 액체가 자아내는 모양새가 심히 음전하다. 마셔보니 모양새뿐 아니라 맛도 음전한 기운이 형상화된 느낌이다.


부드럽게 시작해서 묵직하게 끝이 난다. 한 모금 마실 때마다, 약 > 강으로 이어지는 맛의 그라데이션이 혓바닥 위에 샤르르륵 아로새겨진다. 예전의 블렌드들이 강하고 진한 느낌이었다면, 지금의 블렌드는 부드럽고 달콤하다. 예전의 블렌드들이 매니아들에게 실력과 솜씨를 뽐내는 느낌이었다면, 지금의 블렌드는 누구에게나 선보일 수 있는 가게의 얼굴이 된 것 같다.


예전의 블렌드들도 물론 맛있었지만, 큰 관점에서 어떤 과정에 있었던 게 아니었나 싶고, 지금의 것은 완성된 원숙미가 느껴지는 것 같달까.



클래식 카푸치노(4,800). 핑크색의 슬레이어 머신으로 뽑은 에스프레소에 밀크폼. 에스프레소의 크레마와 밀크폼이 만나 고소한 풍미를 만들어내고, 우유와 만난 에스프레소에서는 부드러운 새곰함이 느껴진다. 밀크폼과 커피의 합동 공격에 정신이 혼미해지는.


밀크폼과 커피를 함께 머금어야 그 맛이 제대로 느껴지는데, 잔의 같은 부분에 입을 대서 마실 경우 한 두 입 후에는 커피만 입에 들어오게 된다. 그럴 땐 스푼을 이용해서 밀크폼을 당겨오거나 떠서 커피와 같이 드셔 보시길.


블렌드 핸드드립과 클래식 카푸치노는 헬카페의 커피 메뉴 중 시그니처라 할 수 있는데, 오랜만의 방문이다 보니 예전의 그 맛과 같지는 않았지만, 맛있고 훌륭한 커피라는 점은 여전히 변함이 없었고. 그런데 공교롭게도 이번 주 수요미식회 주제가 커피이고, 가봐야 할 가게로 헬카페가 나오는 것 같더라는.


수요미식회(@tvnmsg)님이 게시한 사진님,


관심 있으신 분들은 방송 전에 함 다녀와 보시는 게 좋지 않을지. 드신 후에 방송을 보면 더 재미있지 않을까 싶고. 수요미식회 잘 안 보는데, 이번 주 커피 편은 제대로 볼 예정.


PS : 음악 볼륨은 좀 줄어든 것 같기도?


맛 평점 (10점 만점)

블렌드 핸드드립 스트롱 = 8.8

클래식 카푸치노 = 8.9


서울시 용산구 보광동 238-43

010-4806-4687

월~금, 오전 8시~저녁 10시

·일, 낮 12시~저녁 10시

※ 좋은 커피점에서 마신 커피에 대한 기록입니다. 특정 날짜에 마신 커피에 대한 감상을 공유합니다.



연남동에서 합정으로 이전한 왕창상회. 연남동 시절에는 가보지 못했고. 사실 가려고 했던 적은 있는데, 근처까지 간 것 같은데 가게를 못 찾아서... -_-;



콜롬비아 나리뇨와 이디오피아 시다모 아르디를 주문.



시다모 아르디는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이디오피아 커피라고 생각하고 좋아하는 뉘앙스를 충실히 뽑아내신. 좋은 의미에서의 전형적인 이디오피아의 기분좋은 산미와 프루티한 향을 제대로 느낄 수 있다. 오프 플레이버도 없고 클린컵도 좋고.


콜롬비아 나리뇨는 약간의 산미 뒤로 너티함과 단맛을 중점적으로 표현하신. 역시 오프 플레이버 없고 클린컵 좋은.


둘 다 향미나 뉘앙스의 복잡성(Complexity)은 그리 강하지 않지만, 장점과 특징을 제대로 살려낸 높은 완성도가 돋보인다. 특히 이디오피아 좋아하는 분들은 가보심 기분 좋게 커피 드실 수 있을 듯. 아직 못 마셔본 다른 콩들도 기대가 되고. 메뉴판 자세히 보심, 시간대별 할인과 세트 메뉴가 있으니 참고하시길.


맛 평점 (10점 만점)

이디오피아 시다모 아르디 = 8.6

콜롬비아 나리뇨 = 8.5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484-22

02-732-5210

오전 10시30분~저녁 11시

일요일, 공휴일은 오전 11시 오픈

  1. 여행중 2018.02.25 20:34 신고

    커피숍 이름이 참 독특하네요. 아직도 오픈하는지 한번 찾아봐야겠어요!

    • 미식의별 2018.03.14 10:22 신고

      죄송합니다. 답이 너무 늦었네요. 왕창상회는 현재 영업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쪽 일대에서 제일 추천하는 커피점은 레드 플랜트네요. ^^

※ 좋은 커피점에서 마신 커피에 대한 기록입니다. 특정 날짜에 마신 커피에 대한 감상을 공유합니다.



인적이 많지 않은 골목의 1.5층. 커피와 칵테일을 같이 취급하시는 컨셉인 듯.



아메리카노도 더치도 괜찮았지만 정말 좋았던 건 카페 라테(5,000). 부드러우면서 촘촘한 밀크폼이 커피와 섞여 자아내는 실키한 질감이 너무나도 훌륭하더라는. 에스프레소/아메리카노 원두는 자체 블렌드, 배리에이션용 원두는 커피 몽타주의 A BITTER SWEET LIFE를 쓰시는데, 부드럽고 달콤한 우유 맛 뒤로 은은히 퍼지는 초콜릿 풍미가 일품. 머신은 라마르조꼬 GB5.


밀크폼 솜씨가 워낙 좋으셔서 카푸치노 등의 다른 배리에이션 메뉴도 기대가 되고, 홍대에서 카페 라테 드실 생각이시라면 강력 추천하고 싶은.


맛 평점 = 8.6 (10점 만점)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33-13

070-8258-9906

낮 12시~저녁 11시

화요일 휴무

트위터 https://twitter.com/coffeeBAR_noA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Coffee-bar-noA-436035529911054

인스타그램 https://instagram.com/coffeebar_no.a

  1. 첼시♬ 2015.11.01 11:16 신고

    사진으로만 봐도 조밀한 거품의 감촉이 느껴집니다. 제가 워낙 카페 라떼를 좋아하기도 하고요..
    서교동 쪽은 학창시절 이후로 거의 가보지 않았는데 미식의별님 글을 읽으니 또 궁금하네요.

    • 미식의별 2015.11.01 15:04 신고

      여기 라떼도 좋고 티라미수도 직접 만드시는 듯한데 괜찮아 보이더군요. 홍대쪽 오심 노에이, 펠트 등의 라떼 맛있는 곳 순례 해보셔도 좋을 듯요. ^^

※ 좋은 커피점에서 마신 커피에 대한 기록입니다. 특정 날짜에 마신 커피에 대한 감상을 공유합니다.



콜롬비아 강배전 스트롱(5,000). 처음에는 스파이시한 느낌과 조금은 공격적인 쓴맛이 주로 느껴지지만, 조금 있으면 그런 느낌이 살짝 누그러들면서, 산미 과일향 고소함 단맛이 약하면서도 존재감 있게, 차례차례 또는 중첩되게 느껴진다. 여기에 벨벳 같은 질감이 더해지면서 복잡한 맛의 그물망을 형성하는데, 이러한 복잡성이 브루 브로스에서 추구하는 커피의 스타일이며, 다른 곳과는 차별화되는 개성이라고 할 수 있다.


브루 브로스의 커피는 피니시가 매우 긴 것도 특징인데, 기나긴 피시니에서 느껴지는 애프터 테이스트 또한 위에서 이야기한 복잡성을 띄고 있으니, 커피 한 모금 한 모금을 천천히 즐겨보시기를 권해드린다.


맛 평점 = 8.7 (10점 만점)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68-30

02-325-3580

오전 9시(주말은 10시)~저녁 11시(월, 일요일은 10시)

※ 좋은 커피점에서 마신 커피에 대한 기록입니다. 특정 날짜에 마신 커피에 대한 감상을 공유합니다.



손수 볶는 커피 한약방. 유니온 로스터 그림이 귀엽네요.



이디오피아 코케 허니(4,000). 사장님(으로 추정되는 분)께서 내려주셔서 그런지, 전에 마셨을 때보다 더 맛있었던. 코를 잔에 가까이 갖다 대기만 해도 상큼한 과일향에 기분이 좋아지고, 마셨을 때의 밀크 초콜릿 풍미도 더 일찍 더 자연스러운 느낌으로 다가온다. 마시면서 기분이 Hi~해지고, 마시고 나서도 그 들뜬 기분이 지속되는 아주 맛있는 커피.



브룬디(4,000). 원래 강볶음 하셨던 걸 중볶음을 해보셨다는데, 그리 좋은 시도였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 처음에는 강한 캬라멜 풍미가 인상적이었는데, 시간이 지나고 온도가 내려감에 따라 맛이 점점 플랫해지면서 별다른 특징이 느껴지지 않는 커피가 되어버렸고. 온도가 완전히 내려가니 맛이 조금 살아나기는 했지만, 그렇다고 해서 거기에 후한 점수를 줄 수 있을 정도는 아니고. 맛이 자리 잡으려면 이런 저런 시도가 좀 더 필요하실 듯.


맛 평점 (10점 만점)

이디오피아 코케 허니 = 9.2

브룬디 = 8


서울시 중구 을지로 2가 101-34

070-4148-4242

월~금 오전 7시~저녁 10시

토요일 오전 11시~저녁 9시

일요일 휴무

※ 좋은 커피점에서 마신 커피에 대한 기록입니다. 특정 날짜에 마신 커피에 대한 감상을 공유합니다.



미디엄 바디의 산미가 느껴지는. 그러니까 산도가 꽤 있는 편인데, 그에 비해 산미가 부드럽고 자극적이지 않다. 조금 있으면 황설탕 느낌의 단맛이 올라오며, 산미와 어우러져 새곰달곰한 맛이 나는 게 좋다. 피니시는 단맛, 신맛, 구수함이 차례대로 또는 복합적으로 느껴진다.



오묘하다. 중상급자용 커피. 가벼운 산미와 단맛이 돌고, 오묘한 구수한 맛이 느껴진다. 향도 오묘하다. 예전에 이심에서 마신 이디오피아 구지 시다모 내추럴과 비슷한 뉘앙스가 느껴지나, 그보다 여리고 부드럽고 세련된 맛이다. 아주 훌륭하다.



평범 무난한. 상당히 가벼운 느낌. 좀 진한 보리차스럽달까. 아이스라서 그랬을까? 구수한 단맛 외의 별다른 특징은 느껴지지 않는다. 진한 커피 못 드시는 분이나, 드립 커피 초심자들이 드셔야 할 듯. 시럽을 넣으니 좀 더 괜찮았다.



산미 뒤로 초콜릿과 커피가 합쳐진 풍미가 강하고 길게 뻗어 나간다. 피니시로는 코코아 함량이 높은 초콜릿을 먹을 때 느껴지는 뒷맛(신맛)이 느껴진다. 이디오피아 리무와 더불어, 이 또한 아주 훌륭한 커피. 다음에는 따듯한 드립으로 마셔보고 싶다. 그냥 먹어도 좋고, 시럽을 넣어도 좋다.


요즘 스페셜티 커피를 취급하는 매장에는 에스프레소, 아메리카노, 베리에이션 뿐 아니라 핸드 드립도 메뉴에 있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콩이 좋고(비싸고) 잘 볶는다고 핸드 드립 커피까지 자동적으로 맛있어지는 것은 아니라는 걸 경험하게 되는 경우가 많지 않나 싶고. (잘 볶는 것도 쉽지 않지만)


하지만 핸드 드립만 전문으로 하는 이심은, 확실히 예전부터 남다른 면이 있었다. 이심의 커피에 대해 주변인들에게, 초기에는 개성만 있었다면, 최근에는 그 개성을 깎고 다듬어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린 느낌이라 말한 적이 있다. 근데 이번에 방문해보니, 그 수준을 더욱 끌어올려, 이심에서만 맛볼 수 있는 핸드 드립의 오묘한 맛을 표현해내는 단계로까지 발전하신 것 같다. 그 오묘한 맛을 글로 표현하기 힘들어 커피 맛 설명이 부실하니 평점을 참고하시길.


요즘 가는 곳마다 커피 맛이 좋아져서 참 놀랍다.


PS : 커피볶는 곰다방이 계속 있었더라면...


맛 평점 (10점 만점)

동티모르 오가닉 = 8.5

이디오피아 리무 = 8.9

이디오피아 이르가체프 = 8

르완다 두쿤데카와 무사사 = 8.9


서울 마포구 연남동 227-5

070-4235-5050

낮 1시 즈음~저녁 11시(마지막 주문은 저녁 10시)

수요일 휴무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