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외의 시골길을 달려서 찾아가야 하는. 이런 곳에 이런 가게를 차릴 생각을 하신 게 어찌보면 대단하죠.



자리를 잘 잡으면 이런 경치를 보면서 밥을 먹을 수 있습니다.



가격도 참 저렴하죠. 이런 음식점은 조금만 인기 얻고 하면 가격이 오르기 일쑤인데 말이지요.



가게 오디오에서 흘러나오는 클래식 음식을 들으며 주문한 음식이 나오기를 기다립니다.



보통 막국수집들은 면을 메밀로 만든다는 표시(?)를 내기 위해 반죽에 겉껍질을 약간 섞습니다만, 장원막국수는 껍질을 제거한 메밀 100%의 면을 유백색 그대로 단아하게 말아 냅니다.



장원막국수의 비빔 막국수는 여느 막국수집의 것들과는 달리 깨나 김이 들어가지 않아 순수한 면의 맛을 즐길 수 있습니다.


장원막국수를 좋아하는 분들은 아마도 이런 식의 얘기들을 하면서 장원막국수에 대한 칭찬을 할 겁니다. 냉면계에서는 요즘 면스플레인이라는 단어가 오르내리는데, 막국수계에서는 차이와 구분을 넘어선 어떤 숭배의 경지에 오른 손님을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는 곳이 아마 장원막국수가 아닌가 하구요. 확실히 장원막국수는 맛있습니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얘기하듯 맛으로 어떤 독보적인 경지에까지 이르렀는가에 대해서는... 글쎄요.


비빔막국수는 메밀 100% 면의 메밀 향과, 달지도 맵지도 않으면서 은은한 생강 향이 느껴지는 양념장이 어우러져, 비빔이면서 (조금 과장하면?) 마치 평양냉면(물냉면)을 즐기는 것과도 비견할 수 있을 담백 슴슴함을 보여줍니다. 그런 연유로 팬도 많지만 별로라는 사람도 있고, 팬들의 팬심은 그렇기 때문에 더욱 공고해지는 것이겠지요.


문제는 물막국수인데, 제가 간 날은 일단 육수가 너무 짰습니다. 그 염도를 조절하기 전에는 맛에 대해 평을 할 수가 없을 정도로 짜더군요. 제가 간 날과 비슷한 시기에 올라온 블로그 포스팅 중에 그런 문제를 논한 포스팅도 봤구요.(혹시 같은 날 갔을 수도?) 하지만 제가 느꼈던 좀 더 근본적인 의문은, 염도 0%의 100% 메밀면(메밀가루에 물만 넣어서 반죽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이 차가운 고기 육수에 면을 말아먹는 형식의 음식에 과연 어울리는 걸까 하는 것이었네요. 물론 많은 한국 음식들이 획일화되고 있는 현재의 상황에서 이런 다양한 시도는 권장받아 마땅하겠습니다만.

[근데 냉면 반죽에는 원래 소금을 넣는 경우가 거의 없다고 하는군요. 그럼 막국수도 그렇겠지요. 저야 잘 모르니 그저 가게마다 좀 다르지 않을까 생각을 했었습니다만. 그렇다면 위의 내용은 장원막국수의 면이 차가운 고기 육수와 어울리는가에 대한 의문으로 바꿔야겠네요. - 16/08/06 추가] 


하지만 음식의 맛이 음식 자체만으로 결정되는 것은 아니지요. 음식 외의 다른 외부사항들이 사람들이 느끼는 맛있고 맛없음에 큰 영향을 끼칩니다. 그런 의미에서 장원막국수가 음식을 내는 비주얼, 형식, 환경 등은 손님들의 식사경험을 보다 긍정적으로 끌어올려주는 느낌이고, 그런 요인들은 지금까지의 한식에서 (막국수집에서는 더더욱) 많이 소홀했던 부분이기도 합니다. 장원막국수를 리스펙트하는 많은 분들이 이해가 가는 지점이기도 하구요. 반면에 그렇기 때문에, 산 넘고 물 건너, 줄까지 서가며 이 맛을 보기 위해 고생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긍정하기 어렵기도 하네요.


맛 평점 (10점 만점)

비빔막국수 = 8.6


※ 음식의 맛 평가는 가능한 객관적으로 하기 위해 노력하였으며, 업소 방문은 2016년 4월에 이루어졌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고기동 439-1

031-263-1107

오전 11시 30분~저녁 9시

매주 화요일 휴무


춘천 샘밭막국수의 교대 지점(서초점)입니다. 서울에는 여기 말고도 올림픽공원점이 있고, 최근 판교점이 오픈을 했지요.



막국수집 중에서 가격이 제일 세죠.



주전자 채로 면수인지 메밀차인지를 가져다주시는데, 너무 뜨겁군요. 원래 이렇게 내시는 스타일인 건지, 아님 나이드신 손님들이 많으니 그분들 취향에 맞춘 건지는 모르겠습니다만. 근데 너무 뜨거운 음료는 식도암 유발 가능성이 있다고 하지요. 국의 온도가 뜨거울 수록 위암 위험도가 증가한다고도 하구요.



면 위에 양념을 올리고 육수는 주전자에 따로 가져다주시는. 까다로운 분들 중에는 양념을 절반 정도 덜어서 비벼 먹는다는 분도 계십니다만, 굳이 덜어내지 않아도 별로 자극적이지 않은 맛의 양념입니다. 간(염도)은 어느 정도 있는데, 색깔에 비해 매운맛은 현저히 낮게 느껴지는 수준입니다. 단맛도 강하지 않은, 짠맛을 중심으로 만든 양념이라, 면에 간과 이런저런 풍미를 조금 가미해서 맛을 끌어올리는 역할을 합니다.


면은 메밀 70%로 알려져 있고, 햇메밀이 나오는 철이면 메밀 함량이 더 올라간다는 얘기도 있네요. 특이한 점은 중국산 메밀과 국내산 메밀을 섞어서 쓰는데, 국내산을 10% 정도 넣는다고 합니다.(어딘가의 기사에서 본 기억입니다.) 제 감각에는 중국산 메밀 100% 쓴다는 가게와 국내산 메밀 100% 쓴다는 가게는 확실히 다른 풍미가 느껴지는데, 샘밭막국수의 면에는 국내산 메밀이 10% 밖에 들어가지 않았음에도 국내산 메밀 100% 쓴다는 가게와 공통적으로 느껴지는 뉘앙스가 있어, 이래서 조금이지만 국내산을 섞는 건가 생각도 하게 되더군요.(물론 감각을 무한 신뢰하는 것은 어리석은 짓이고, 제가 느낀 뉘앙스의 발현에는 다른 공정이 관여할 수도 있겠습니다만)


같이 내주시는 육수는 동치미 국물과 고깃국물을 섞은 것이라 하는데, 양념에 매운맛이나 단맛이 없어 그런지, 비빔으로 먹다가 육수를 부어 먹어도 맛이 괜찮습니다. 비빔막국수와 물막국수 두 가지를 한 번에 즐길 수 있다는 점도 좋구요.


샘밭막국수의 맛은 대중성을 견지한 채로 펼쳐내는 담백하고 슴슴한 맛이 무엇인가를 보여주는 느낌입니다. 메밀향은 적당히 느껴지면서 전분이 들어가서 완전 뚝뚝 끊어지지는 않는 면, 과한 자극을 주지는 않으면서 그렇다고 무자극은 아닌 양념과 육수로, 막국수라는 음식에서 대중들이 가지게 되는 기대감을 상당히 높은 확률로 충족시켜준다고 할까요. '닝닝함'이 대중화를 가로막고 있는(있던) 평양냉면과는 달리 말이지요.


막국수 중급자 이상도 별 불만 없이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맛이라는 생각입니다만, 초보자 입문용으로는 이만한 곳이 없지 않을까 하네요. 물론 담백하고 슴슴한 맛을 즐겨보겠다는 희망자에 한해서요.(어쩌면 그저 맵고 달지 않을 뿐이라고도 볼 수 있지만...) 매콤 달콤한 맛을 기대하는 분들께는 여전히 거리가 먼 음식일 수 있으니.


PS : 식사하시고 커피는 인근 블랙드립서 드셔보시길.


맛 평점 = 8.5 (10점 만점)


※ 음식의 맛 평가는 가능한 객관적으로 하기 위해 노력하였으며, 업소 방문은 2016년 4월에 이루어졌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1667-8

02-585-1702

오전 11시 30분~저녁 9시 30분

명절 휴무

  1. 밥과술 2016.06.23 11:28 신고

    안녕하세요. 늘 좋은 소개글 잘보고 있습니다. 제가 이글루스를 하면서 다른 블로그는 잘안오게되어 좋은글 보면서도 덧글은 처음답니다. 강원도 출신이라 워낙 막국수를 좋아합니다. 오늘 마침 교대쪽에서 일이 있어 온김에 일찍 점심으로(11시넘으니 하네요) 소개해주신 막국수를 먹을수 있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미식의별 2016.06.23 18:33 신고

      강원도 출신이셨군요. 요즘에는 서울서도 괜찮은 막국수집이 꽤 보이더라구요. 저도 밥과술 님 블로그는 많이 봤는데, 댓글로는 첨 뵙습니다. 요즘 블로그 약간 열심히 하고 있는데, 이리 피드백을 주시니 보람이 있네요. ㅎㅎ 방문 인증 댓글 감사합니다. ^^

  2. 1467608313 2016.07.04 13:58 신고

    좋은글 감사


동네에 있는 조그마한 식당 생각하시면 되는 작은 크기의 가게입니다.



물막국수 정식을 시켰습니다. 정식에는 제육이 다섯 점 나옵니다.



면수는 알아서 따라 먹게 주전자와 컵을 주십니다.



짠지 무를 얄프닥하게 썰어서 반찬으로 주십니다. 제육은 때깔이 곱습니다.



반찬으로 나온 짠지 무에서 쿰쿰한 향이 나는데, 이 양념들을 적당히 넣으면 쿰쿰함이 사그라듭니다. 그런데 저는 양념 안 하는 게 더 좋더군요.



성천막국수의 물막국수는 짠지 국물에 면을 넣어서 냅니다. 면도 메밀 함량이 높지 않고, 국물도 고깃국물이 아니니, 살얼음이 낀 것이 더 좋습니다. 하지만 이 물막국수는 시원하고 청량한 맛으로만 먹는 음식은 아닙니다. 면을 씹으며 국물을 마시며 올라오는 짭쪼름 쿰쿰한 짠지 국물의 맛과 향은, 마치 꼬릿한 곰탕 설렁탕이나 진한 돈코츠 라멘을 먹으며 느끼는 풍미와도 같은 매니악한 쾌감을 가져다줍니다. 그러다보니 취향에 따라 평이 극과 극으로 나뉩니다. 저는 좋아하는 쪽입니다만, 입에 맞지 않아 못 먹겠다는 분들도 충분히 이해가 가는 맛입니다. (지금의 맛은 그래도 예전보다는 많이 순화된 맛이라고)


짠지 무는 양념 안 하고 면에 올려서 같이 먹는 게 좋았습니다. 제육은 겨자 살짝 뭍혀서 면이랑 같이 먹는 게 좋았구요. 제육은 그냥 먹어도 맛있지만, 면과 같이 먹을 때 어울리는 맛이라 더 좋았습니다. 다만 제육의 양은 정식보다는 1인당 최소 반접시(10피스)는 주문하시길 권합니다. 면은 곱배기가 500원 차이니 선택보다는 필수인 느낌인데, 일단 남성분들은 곱배기로 주문하시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저도 곱배기로 먹었습니다.


맛 평점 = 취향에 따라 7 또는 8.5 (10점 만점)


※ 음식의 맛 평가는 가능한 객관적으로 하기 위해 노력하였으며, 업소 방문은 2016년 3월에 이루어졌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서울시 동대문구 답십리동 265-1

02-2244-5529

오전 11시30분~저녁 9시

일요일 휴무

  1. 1466060032 2016.06.16 15:53 신고

    알찬 정보 좋네요~

+ Recent posts